십자가의 (Via Dolorosa, Via Crusis) -  유래(由來)와 의미(意味)

'비아돌로로사'(Via Dolorosa)는 라틴어로 '슬픔의 길' 이라는 뜻으로 빌라도 법정(Antonia fortress)에서 골고다(Golgotha) 언덕에 이르기까지 십자가를 지고 걸어 가신 예수님의 수난의 길을 말한다. '비아돌로로사'는 옛 길을 따라 14개의 처소에 그림 또는 조각으로 표시를 해놓고 그날의 슬픈 현장을 생생하게 되새기게 해 준다.

오늘날 순례자들이 행하고 있는「십자가의 길」은 주후 1294년 리칼두스 신부에 의해 처음으로 설정되었고, 그 후 1540년경 프란치스꼬회 수도자들에 의해 오늘날의 이 길이 확정되었다.

예수님께서 사형선고를 받으신 그 자리엔 오늘날 회교소년학교(el-Omariye college)가 서 있고, 십자가를 친히 지셨던 그 지점에는 선고교회(The Chapel of the Condemnation)가 자리하고 있다. '십자가의 길' 시작을 알리는 에케호모 아치(The Arch of the Ecce Homo)는, ' 예수께서 가시 면류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저희에게 말하되 Ecce Homo!(Behold the man! 보라 이 사람이로다!)' 라고 한 그 장소에 세워진 것이라고 한다(요 19:5 참조). 3 처 (예수님이 첫 번째 넘어지시다), 4처( 어머니 마리아를 만나다), 5처(시몬이 십자가를 대신 지다), 6처(베로니카 여인이 예수님의 얼굴을 닦아드리다), 7처(두 번째 넘어지시다), 8처(예루살렘의 여인들아...), 9처(세 번째 넘어지시다) 지나 마지막 5개처(10처 ~14처)는  성묘교회 (聖墓敎會 The Church of the Holy Sepulchre) 안에 있다.

주님의 수난을 묵상하면서 많은 순례객들이 참배하고 있는 이길이 과연 2000 여년 전에 예수님이 십자가를 짊어지고 가신 길이라고 확증할 길은 없다. 다만 순례자들이 예수님의 수난의 길을 소중히 여기고 기억하는 하나의 상징적인 길이라 하겠다.

십자가의 길을 순례하는 참 뜻이 어디에 있는가?  십자가의 길은 지식적 이해의 차원이 아니다. 오직 주님과 사귀며 그를 섬기며 감사하면서 주님을 더욱 사랑하는 신앙적 헌신에 그 뜻을 두어야 하겠다.

예비 처소(豫備 處所)와 '십자가의 길'

    배 경 ( 背 景 ) -  당시 예루살렘의 정황(情況)  
    제 1 예비 처소 -  
배반과 체포
    제 2 예비 처소 -  
산헤드린에서의 재판
    제 3 예비 처소 -  
빌라도 앞에서의 재판

                        Via Dolorosa 약도(略圖)   -   large (172KB)

      

Navigation _ 둘러 보기

Main page | Background | 1st prel. Station| 2nd prel. Station | 3rd prel. Station
1st | 2nd | 3rd | 4th | 5th
| 6th | 7th | 8th | 9th | 10th-14th(성묘교회,聖墓敎會)